Web Analytics
동양인이 당뇨에 취약한 이유는?
동아시아의 유전자 변이가 인슐린 생산을 감소시켜 당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췌장 크기 외에도 유전자 변이가 당뇨 위험 높여..
물만 마시는 다이어트, 오히려 살 빼기 어려운 체질된다?
물단식 다이어트는 물중독 증상이 나타나거나 살이 안 빠지는 체질로 바뀔 수 있다.
기초대사량을 낮춰 살 빼기 어렵게 돼..
무리해서 운동하면 근육 녹을 수 있어
운동 후에 극심한 근육통이 지속되거나 소변 색이 콜라 색으로 변했다면 횡문근융해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갑자기 고강도 운동하면 근육 손상 나타나 근육의 괴사로 세포가 혈액으로 방출되는 횡문근융해증 주의..
단백질 너무 먹어도 좋지 않아
단백질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탈수, 배뇨 증가, 신장 결석, 설사, 변비 등 여러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단백질 과잉은 영양 불균형을 유발..
약이 너무 쓴데 약 맛 바꿀 수 있을까?
쓴맛은 어린이와 노인이 알약을 삼키는 데 어려움을 겪게 하기에 쓴맛을 차단하면 건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각신경 차단제로 쓴맛 없애..
앉아 있는 시간 길어질수록 건강에 나빠
더 많이 앉아 있을 수록 나이가 들면 더 많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더 오래 앉아 있을 수록 건강에 좋지 않아 조기 사망과도 관련있어..
샤워 후 바로 데오도란트 바르면 안 돼
데오도란트를 사용하기 전에 겨드랑이를 완전히 말려야 한다.
수분과 만나면 염산 유발해 피부에 자극 권장 사용횟수도 지켜야 모낭염 방지..
쌀뜨물 활용하는 법
쌀뜨물을 이용해 주방 용기, 뚝배기를 세척하거나 찌개를 끓일 때 활용할 수 있다.
탈취와 세정 효과가 뛰어나 세척, 요리 등에 활용 가능해..
공복혈당 100 넘으면 당뇨병일까?
공복혈당이 100~109mg/dL라면 당뇨병 위험도가 높아지므로 식습관 관리 등이 필요하다.
공복혈당이 100 미만이면 정상 당뇨병 진단하려면 당화혈색소 검사도 같이 해야..
살모넬라 식중독은 주로 달걀이 원인
살모넬라 식중독은 잠복기를 거쳐 설사, 발열,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이게 된다. 음식은 완전히 익혀 먹는 게 좋다.
달걀 만진 뒤 손 씻어야..
커피를 즐기는 것이 유전이라고?
유전자로 인해 커피 소비량이 달라지는 것 뿐만 아니라 나라별로 커피 종류에 대한 기호도 다르다.
특정 유전자 변이가 커피 소비량에 영향을 미쳐..
단백질 보충제 먹으면 살이 찔까?
식사량을 조절하고 간식을 피해야 단백질 보충제를 먹어도 체지방이 늘지 않는다.
잘못된 섭취 방식으로 인한 문제..
늘어나는 수두 환자. 무료 백신 접종은?
국내에서는 수두백신 3종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수두환자 2배 급증해 소아청소년기에 빨리 백신 맞아야..
나는 살이 찌는 체질일까?
크래커를 먹을 때 단맛이 느껴지는 시간을 확인해 살이 찌는 체질인지 알아볼 수 있다.
당 없는 크래커로 확인할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