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다이어트 콜라는 임신 중이면 피해야

임신 중 커피, 콜라, 카페인 섭취가 임신성 당뇨와 연관이 있는지 연구한 결과가 나왔다.
다이어트 콜라는 임신 중이면 피해야
콜라 등의 음료 섭취량 늘면 임신성 당뇨 가능성 높아져 카페인은 임신성 당뇨 발생률이 낮아..
스트레스가 심한 사람, '이것' 부족일 수도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드레날린을 더 많이 분비하게 되고, 이는 마그네슘 결핍을 야기한다.
평소 스트레스가 심하다면 영양소 결핍일 수 있어..
암 위험 높이는 린치증후군이란?
린치증후군은 DNA에 결함이 있어 암 위험을 높이게 된다.
암 발병 위험이 높은 유전질환, 린치증후군..
치매 걱정되는 여성들에게 도움되는 요가
요가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기억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뇌 건강을 강화하고 스트레스를 줄여..
대장균 독성 강해지면 병 생길 가능성 높아
대장균은 항생제 내성과 관련 있는 병원균이다.
대장균 세포 표면에서 셀룰로스 못 만들면 독성 심해져 치명적인 병 발생..
심장 건강에 해로운 성격은 어떤 유형일까?
짜증이 많고 걱정이 끊이지 않는 사람은 심장 건강이 나빠지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짜증이 많은 사람은 심장 건강 나빠질 수 있어..
탈모 예방하고 모발 건강에 도움되는 식물?
지역 자생 식물이 삶의 질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쑥, 오리나무 같은 식물이 건강한 모발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어..
소아암 발병 위험 낮추는 식물
대기오염 노출이 증가하면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지만, 식물이 이로 인한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식물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소아암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어..
소량의 술도 뇌에 나쁜 영향 주어
적은 양의 술도 뇌의 양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간 뿐만 아니라 뇌의 구조와 기능에도 해로운 알코올..
커피 마시면 속 쓰린 사람은? 아메리카노 vs 콜드 브루
항산화 물질은 아메리카노가 많지만, 카페인 함량은 콜드 브루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콜드 브루는 아메리카노 보다 산성도가 더 낮아..
소금보다 혈압 낮추는 '이것', 심혈관 예방에 좋아
나트륨을 줄이는 것보다 칼륨 섭취를 늘리는 것이 혈압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칼륨 섭취 늘리면 고혈압 관리에 효과적..
당뇨 환자의 식후 혈당을 떨어뜨리는데 적색광이 도움?
미토콘드리아는 포도당의 수요를 증진하고 적생광도 이에 영향을 미친다. 이는 당뇨병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적색광 노출이 미토콘드리아를 자극해 식후 혈당을 낮춰 일상생활에서 청색광을 주로 사용하기에 당뇨병을 촉진..
여성이 남성보다 운동 효과가 더 큰 이유
여성은 일주일에 20~30분만 격렬한 운동을 해도 남성보다 훨씬 이득이 된다.
남성과 여성의 해부학적 차이로 운동 효과가 달라져 운동 시간 짧아도 건강 보상은 커..
수면 무호흡증, 코골이 예방에 채식이 도움
채식을 주로 하는 사람은 육식을 많이 하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위험이 낮았다.
항염증-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채식은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 위험을 낮춰..
수은 걱정되는 참치, 먹어도 될까?
수은에 오염되는 참치의 수은 농도는 최근 거의 변하지 않았다.
최근 50년 간 참치의 수은 농도 변하지 않아 섭취 시 어린이와 임산부는 주의가 필요..